본문바로가기

마음자리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.

TOP

마음자리

카카오톡 채팅방 바로가기
QR 코드
영아기 신체발달

* 영아기
- 생후 4주~2세까지
- 여러 발달영역에서 매우 빠른 성장을 보이는 시기
- 누워만 있던 영아가 혼자서 앉고 걷고 뛰는 이동능력이 생기면서 행동 반경이 넓어지고 탐색도 더 많이 함


* 신체발달
- 출생 후 가장 빠른 신체성장을 보이는 시기로 ‘성장급등기’

1) 신체적 성장

* 체중
- 출생 시 3.0~3.5kg 정도였던 체중이 생후 3~4개월 만에 출생 시의 약 두 배가 되며, 1세에는 출생 시의 세배가 되고, 2세경에는 출생 시 체중의 약 4배가 됨(성인의 20%)

* 신장
- 출생 시 51cm정도에서 생후 1년이 되면 1.5배인 75cm를 넘으며, 2세경에는 성인의 반 정도인 84~85cm가 됨

* 머리둘레
- 출생 후 1개월 까지는 머리둘레가 가슴둘레보다 약간 크지만 생후 6개월쯤 되면 머리둘레와 가슴둘레가 비슷해지며, 생후 1년이 되면 가슴둘레가 머리둘레보다 더 커짐


* 신체비율의 변화
-임신~출생까지는 머리 부분이 가장 빠를 성장을 보이나, 출생 후 ~1년은 몸통, 생후 1년~청년기까지는 다리가 가장 빠르게 성장


* 근육발달
-출생~출생 후 1년까지는 근육조직의 양39% 정도가 수분으로 되어 있어 근육이 제 기능을 할 만큼 충분히 발달하지 못함
-출생 후 1년 이후 근육섬유는 점차 두꺼워지고 단단해짐
-머리와 목, 몸통, 팔 다리 순서로 근육발달


* 골격발달
-영아의 뼈는 매우 약하고 부드러우며 그 수도 성인보다 적음
-성장하면서 뼈의 수도 늘어나고, 뼈도 단단해지는 경골화가 나타남


* 치아발달
-유치, 젖니는 모두 20개로 출생 후 6개월부터 이가 나기 시작하여 2세반이면 모두 남
-아래쪽 앞니, 어금니, 송곳니의 순서로 나옴


* 뇌발달
-영아기는 뇌성장의 급등기로 성장 속도가 매우 빠름
-대뇌피질: 인간 뇌의 최대 구조로서 뇌 무게의 85% 차지
-후두엽: 시각적 정보를 관장
-측두엽: 감정, 행동 및 청각적 기능을 관장
-시각과 청각을 관장하는 후두엽과 측두엽은 출생 후 3~4개월부터 발달
-두정엽: 언어, 신체적 감각, 공간, 추상 능력을 관장, 두정엽은 영아기 후기~ 학령 전기까지 급속도로 발달
-전두엽: 사고 및 기억, 운동기능을 관장
전두엽은 가장 늦게 발달 영아기 후반~청년기, 성인기까지 계속 발달


2) 생리적 기능
* 수면
-영아는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에 잠을 잠. 자는 동안 뇌로부터 성장 호르몬이 많이 나오기 때문
-생후 6개월경에는 낮 동안 3~4회 낮잠, 그 이후부터 1년까지는 하루 2~3회 낮잠(약 2시간), 2세가 되면 오전, 오후 한 차례씩 낮잠(약!~2시간)
-영아기 후반으로 접어들수록 대부분의 영아들이 밤에 자고 낮에 깨어 있는 수면 양상을 나타냄
-렘 수면(눈이 빠르게 움직이고 빠른 뇌파의 움직임) 비렘수면 (조용하고 깊은 잠에 듬, 호흡과 맥박이 규칙적이며 몸의 움직임이 적음

* 섭식
-생후 5~6개월이 되면 모유만으로 필요 영양소를 충족시킬 수 없고, 이가 나기 때문에 반고형음식을 섭취할 필요(이유 시작)

* 배설
-혼자 일어서 걸을 때쯤이면 배변 훈련이 가능
-13~15개월에 가리기 시작, 소변은 20개월이 지나야 가림


3) 운동기능
* 대근육 운동
-머리, 목, 어깨, 팔, 소에서 허리, 다리, 발 등 위에서 아래로 운동발달이 진행
-생후 1개월: 업드린 자세에서 턱을 듬
2개월: 가슴까지 듬
4개월: 뒤에서 받쳐 주면 앉을 수 있음
7개월: 혼자 앉음
8~9개월 : 도움을 받아 섬
10개월: 김
11개월: 잡아주면 걸음
13개월: 계단을 김
14개월: 혼자 섬
15개월: 혼자 걸음
1년 반: 자전거 탐
1년반~2년: 달리기, 공차기, 공던지기

* 소근육 운동
-팔, 손, 손가락의 순서로 발달 진행
-물체를 응시하여 확실하게 잡을 수 있는 시기는 반 년경
-생후 12개월 ~18개월 무렵, 혼자서 양말, 옷, 신발을 벗을 수 있음
-첫돌 무렵, 숟가락으로 음식을 먹음, 그러나 눈과 손의 협응력 발달이 미숙하여 음식을 많이 흘리는 편이며, 2세쯤 되어야 음식을 흘리지 않고 먹음